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소속사, 묵묵부답 팬들 성명문 발표하며 수호 나섰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선호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대세 배우 K'로 김선호가 거론된 가운데, 그의 팬들이 성명문을 발표하며 반발했다.

18일 디시인사이드 남자 연예인 갤러리에는 현재 배우 김선호에 대한 무분별한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며 성명문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팬들은 누구나 볼 수 있는 온라인 공간에서 영상, 게시글 또는 댓글 등을 통하여 근거 없는 사실을 유포하거나 욕설과 모욕 등 사람의 명예를 훼손하여 피해 당사자로 하여금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주는 심각한 범죄행위를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선호의 팬들은 허위의 사실을 유포해 배우 김선호의 명예를 훼손하고 심각한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으로 한 남성의 인격을 말살하는 자들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추적하고, 지속적으로 감시하여 그 어떠한 선처나 관용 없이 형사고소,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허위사실을 생성하거나 이를 유포하며 배우 김선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나아가 정신적인 피해를 주는 일체의 행위를 즉시 중단해 주시고, 기존의 명예훼손적인 게시물 등을 모두 삭제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판에는 '대세 배우 A씨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A씨의 연인이었다고 주장하며 "아직 이별의 후유증뿐 아니라 소중한 아이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할 때마다 예민하다는 이유로 일방적 희생을 요구했던 인간적인 행동들로 정신적·신체적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폭로했다.

이후 18일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채널에 해당 글을 언급하며 K배우가 김선호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어 당분간 논란은 더 커질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