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구 시민단체 "코로나 위기 시대, 사회적 약자 생존 보장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반빈곤네트워크는 18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의 시기 빈민의 생존을 보장하고 차별은 없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1.10.18© 뉴스1/남승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세계빈곤철폐의 날(10월17일)을 맞아 인권단체가 사회적 약자의 노동권과 주거권 확대 등을 촉구했다.

반빈곤네트워크는 18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의 시기에 빈민의 생존을 보장하고 차별이 없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불평등 사회에서 마주한 코로나19와 경제 위기가 빈곤과 불평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며 "재난의 시기에 빈민과 약자에게 필요한 것은 노동, 주거, 사회보장 등 사회정책 전반에 대한 지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위드(with) 코로나를 이야기하기 전에 아직 끝나지 않은 위기 상황을 해결해야 한다"며 "정부는 코로나19로 생존권의 벼랑에 선 빈민, 노점상, 장애인, 이주노동자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는데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요구 사항으로 노점 단속과 강제철거 중단, 정부 지원금 차별 철폐, 도시정비사업 원점 재검토, 장애인 노동권 보장 등을 제시했다.
pdnams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