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엠넷 측 "'스걸파' 특혜의혹 사실무근"[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스트릿 걸스 파이터'. 제공|엠넷


Mnet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가 일각의 특혜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 입장을 밝혔다.

‘스트릿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측은 18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특정인에게 특혜가 있다거나 (공개 모집 전) 섭외가 완료된 출연진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스걸파’ 측은 “‘스걸파’는 댄서를 꿈꾸는 여고생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 중이며, 모든 지원은 동일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온라인 상 글은 사실무근이며 허위사실 유포에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공고히 했다.

‘스걸파’는 Mnet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지난 14일 전국 여고생을 대상으로 참가자 모집을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스걸파’의 특정 학생 특혜 의혹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되며 시작 전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글쓴이는 “Mnet이 유명 예술고 측에 직접 크루 모집을 공지했다는 이야기를 지인들을 통해 알게 됐다”며 “모집 일정이 공개된 후 공지했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지인들에게 전해들은 바로는 예술고 학생들에게 미리 전달된 것으로 보여진다”고 분노했다.

‘스걸파’는 연말 방송 예정이다.

<다음은 Mnet 공식입장 전문>

현재 ‘스걸파’는 댄서를 꿈꾸는 여고생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 중이며, 모든 지원은 동일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특정인에게 특혜가 있다거나 섭외가 완료된 출연진은 없습니다.

온라인 상 글은 사실무근이며,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는 강경대응할 예정입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