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내 백신 접종

16~17세 접종 첫날부터 삐그덕···허가 안난 모더나 오접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예방접종과 관련해 학부모, 학생의 질의에 대해 전문가가 답변하는 특집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17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인 18일 일부 의료기관에서 백신 종류를 착각해 접종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17세 미만 소아·청소년에게 접종이 허가된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 백신이 유일한데, 허가가 나지 않은 모더나 백신이 일부 대상에게 접종된 것이다. 방역 당국은 의료계와 협력해 오접종 사례를 일선 의료기관에 알렸으며 해당 접종자의 이상 반응 발현 여부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16~17세 접종자 8명이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의료기관에서 18세 미만에게 모더나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고 착오해 (오접종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며, 이들의 재접종 여부 등은 전문가 자문을 통해 결정하고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모더나 오접종 사례가 또 보고돼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현재 모더나 백신은 국내에서 18세 이상 성인에게만 접종 가능하도록 허가된 상태다. 모더나 측은 지난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12~17세 연령대에도 자사 백신 접종이 가능하도록 허가 변경을 신청해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앞서 영국과 캐나다, 유럽 등은 10대 청소년을 대상으로 모더나 백신 접종을 승인했으나 최근 덴마크와 스웨덴 등 일부 북유럽 국가들은 심근염 등 부작용 예방 차원에서 30세 이하 청년층 대상 모더나 백신 접종을 잠정 중단했다. 미 식품의약국(FDA) 역시 지난 15일(현지시간) 12~17세 연령대의 모더나 백신 긴급 사용 승인을 연기했다.

정부는 오접종 대상의 몸 상태를 관찰하는 한편 오접종 방지 대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의협을 포함한 의료계 단체에 내부공지를 요청해 의협과 질병청이 긴급공지를 한 상황”이라며 “오접종된 사례에 대해서는 이상 반응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이런 사례들이 발생하지 않게끔 의료계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창준 기자 jchang@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