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세트에 82만원 '먹는 코로나' 치료제···충격적인 원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몰누피라비르 170만세트 구매에 12억弗 책정

美의 개발지원으로 가격 껑충 "연구원들도 놀랄 정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가 백신과 마찬가지로 저개발국가의 보급이 소외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치료제의 생산원가가 18달러(약 2만원)에 불과하다는 분석이 나와 논란이 일 전망이다.

미국 CNN방송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의 제약회사 머크앤드컴퍼니가 개발하고 있는 먹는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여전히 저소득 국가들은 높은 가격 탓에 코로나 백신처럼 치료제 확보에 뒤처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몰누피라비르는 미국 식품의약청(FDA)에 긴급 사용 승인을 요청한 상태다.

미국은 몰누피라비르가 승인될 경우 170만세트 구매를 위해 12억달러(약 1조4,000억원)를 쓰기로 했다. 한 세트는 200mg 캡슐 4정을 하루에 두 번, 5일 동안 총 40알 복용하는 방식으로 구성된다. 미국이 계약한 가격은 1세트에 700달러(82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계산된다. 빈곤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는 부담스러운 가격이다.

다만 CNN은 전문가들의 원가 분석을 인용해 몰누피라비르 1세트의 비용을 추산한 결과, 18달러(약 2만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비용을 분석한 즈니타르 고담 연구원은 의약품 개발 시 제약회사가 약에 많은 이익을 붙이는 것은 흔한 일이지만 이번의 경우 미국이 약 개발에 자금 지원을 했기 때문에 높은 가격에 더 놀랐다고 말했다.

다만 몰누피라비르를 개발한 머크는 지난 6월 공문을 통해 나라마다 차등 가격제를 사용할 계획이며 104개 중소득 국가를 위해 복제약 생산 면허 계약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경없는의사회의 리나 멘가니 남아시아 의약품접근캠페인 대표는 머크가 특허와 가격, 공급을 통제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 그는 특허 면제를 요청한 상태다.

미 소외질환신약개발재단(DNDI) 상무이사인 레이철 코언은 "같은 패턴에 빠져 백신을 두고 저지른 실수를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보건 수단은 공공재로 취급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가 치료와 관련 국수주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호주 국립대의 감염병 전문가 산자야 세나나야크는 "자국만 보호하려고 하면 다른 나라에서 백신을 피할 수 있는 새로운 변이가 나올 수 있다"며 "코로나에서는 이기적이려면 이타적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미 코로나 치료제를 구매하기 위해 여러 나라가 앞다퉈 쟁탈전을 예고하고 있다. 영국의 과학분석업체 에어피니티에 따르면 현재 10개 국가가 머크와 몰누피라비르 구매 계약을 체결하거나 계약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 중 8개 국가가 아시아 태평양 국가이며 한국도 여기 포함된다. CNN은 상대적으로 백신 도입이 늦었던 아시아 국가들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먹는 치료제 확보에 서두르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주희 인턴기자 heehee21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