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측, 윤석열 "그만해라" 영상에 "몸에 밴 건 아닌지 걱정"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보수의 여전사’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의 맞수토론 ‘뒤끝’ 영상이 확산하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홍준표 캠프에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이 전 의원은 18일 오후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을 향해 “그리 안 봤는데, 발언과 태도가 품격을 상실한 채 갈수록 선을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도 법조 선배한테 불량스럽게 어깨를 툭 치며 ‘그만해라, 진짜!’ 이런 발언까지 했다고 회자된다”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은 “지난 토론 때 홍 후보께서 윤 후보에게 도덕성 검증 차원에서 질문을 했지만 예의를 최대한 지켰고 해명 기회를 주느라 자기 시간까지 내줄 정도로 배려하면서 진행했다. 그런데 윤 후보는 평정심을 잃고 시간 관리조차 못 하더니 어찌 그렇게 거친 반말과 행동을 보이는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무례하기 짝이 없다. 더구나 홍 후보는 법조 선배이고 정치 선배다. 범죄자를 상대로 하는 검찰에 있어서 그런 행동이 몸에 배여 있는지 모르나 국민을 상대하는 정치에선 그런 행동은 곤란하다”고 비판했다.

이데일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의원은 “얼마 전 주술 논란으로 유승민 후보와 격한 언쟁이 벌어졌을 때 윤 후보가 유 후보의 가슴팍을 손가락(?)으로 밀었느니 삿대질한 거라는 둥 논란이 있었다. 그 태도를 듣고도 많은 사람들이 충격을 받았는데 오늘 홍 후보에 대한 보도를 보니 그 당시의 논란이 연상된다”고 떠올렸다.

그는 “어쩌면 이런 거친 태도와 말이 윤 후보의 본모습인가 싶어 참으로 걱정된다. 그런 모습은 국가지도자로서는 있을 수 없는 모습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가 다시 권위주의 시절로 돌아갈 건 아니지 않는가?”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정권교체가 되더라도 민주적 리더십이 갖추어진 정권교체, 강직한 정권으로의 교체가 필수적”이라며 “홍 후보가 현실적 대안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5일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의 맞수토론 뒤 윤 전 총장이 ‘선배’인 홍 의원의 어깨를 툭 치며 “그만 해라”라고 말하는 듯한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확산했다.

해당 영상에는 웃으며 홍 의원에게 다가가 악수를 한 윤 전 총장이 돌연 홍 의원의 오른쪽 어깨를 툭 치면서 다소 굳은 표정으로 무언가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때 “그만해라 아 진짜”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윤 전 총장이 홍 의원에게 이같이 말했다는 것이다.

이어 ‘<정보> 홍준표 1954년생 사법연수원 14기 윤석열 1960년생 사법연수원 23기’라는 자막도 나왔다. 이 영상은 누가 촬영, 편집, 게시했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이데일리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방송인 김어준 씨도 이날 라디오 진행 중 논란이 된 영상에 대해 언급했다.

김 씨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석열 캠프의 윤희석 공보특보에 “토론회가 끝난 직후에 영상도 계속 돌아다니던데, 윤석열 후보가 홍준표 후보를 마치 후배처럼 어깨를 툭툭 치면서 잘했다는 식으로… 실제 대화 내용은 모르겠지만 그 장면 역시 ‘선배 대접을 너무 안 한다’(고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선배가 뭐 중요하냐고 할 수 있긴 한데 사람의 감정이라는 게 그렇지 않지 않나. 특히 보수 지지층 60대 이상에선 그게 불편해 보일 수도 있지 않을까?”라고 물었다.

윤 대변인은 “그랬다는 얘기는 들었다. 제가 영상을 본 건 아니고 현장에 있었던 것도 아니다”라며 “대화 내용, 우리는 모르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어떤 얘기를 하면서 했던 특정 제스처에 대해서 선배 대우 안 한다거나 그렇게까지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 씨는 “(영상을) 한 번 보세요”라고 권했고, 윤 대변인은 “두 분 사이는 괜찮은 걸로 알고 있다”고 반응했다.

윤 대변인은 연이은 윤 전 총장의 태도 논란에 대해 “근거 없는 도덕성 논란, 소위 말해서 여러 의혹이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해선 적극 방어할 수밖에 없다. 그 이외에 정책이라든지 국가 비전에 관련한 얘기에 대해선 저희가 상대 후보에 대해 막 거세게 그럴 이유는 전혀 없다”며 “상대방의 질문에 따라서 답변 태도도 정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