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융지주 사외이사 올해도 ‘예스맨’ 반대 의견 ‘0’…폐쇄적 인재풀 악순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