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시민단체 "檢, 대장동 부실수사"...중앙지검장 등 공수처에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단체 "유동규 휴대폰, 늦게 영장 청구해"
검찰 "경찰과 사전협의…수사방안 조율"
뉴시스

[과천=뉴시스] 시민단체 행동하는자유시민이 18일 오후 '화천대유 부실수사 의혹' 관련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등 검찰 관계자들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하기 위해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민원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행동하는자유시민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천=뉴시스]하지현 기자 = 시민단체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부실 수사를 초래했다고 주장하며 검찰 관계자들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행동하는자유시민은 18일 오후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등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및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들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오래전부터 사용했던 휴대폰을 두고 경찰이 영장을 신청했음에도 검찰은 협조하지 않았고, 뒤늦게 언론 지적이 이어지자 늑장 영장을 청구해 부실 수사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황한 녹취록만 근거로 영장청구를 하는 것이 타당한지, '그분'에 대한 일말의 수사 의지가 있는 것인지, 부실 수사로 실력 있고 성실한 검사들에게 재갈을 물리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이 유 전 본부장의 자택을 처음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휴대전화를 확보하지 못한 점을 두고 야권을 중심으로 수사팀의 의지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문제 제기가 이어졌다.

검찰은 지난 15일 유 전 본부장 지인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이전에 썼던 다른 휴대전화를 확보했는데,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이 그보다 전에 압수수색 영장을 수원지검에 신청한 것을 두고 검찰이 '가로채기'를 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은 "사전에 경기남부경찰청과 협의를 통해 협력 수사 방안을 조율한 바 있다"며 "검찰은 지난 11일 유 전 본부장 지인의 주소지를 탐문 확인, 다음날(12일) 오전 피의자 조사 과정에서 휴대폰 소재를 파악해 신속히 압수수색 절차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