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작품만 끝나고 같이 살자”…K배우, 낙태강요+입양 강아지 떠넘기기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모 배우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는 폭로글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해당 배우의 정체에 대한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폭로 올라왔다.

글쓴이 A씨의 주장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20년 초 처음 만난 이후 4개월 전까지 교제했다. A씨는 “그가 인성만 쓰레기라면 시간 아깝게 이런 폭로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아직 이별의 후유증뿐 아니라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 할 때 예민하다는 이유로, 스타가 되었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그의 인간 이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적었다.

A씨는 K배우에 대해 “사람들이 다 선한 줄 아는데 일말의 양심과 죄책감도 없는 쓰레기”라고 말했다. 작년 7월 K배우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A씨. 그는 “갑작스러운 임신이 당황스럽고 무서웠지만, 사랑하는 사람이 용기만 준다면 낳고 싶었다. 지키지 않을 약속을 미끼로 결혼을 약속했는데 결국은 낙태를 회유해 결국 아이를 잃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K배우는 광고와 드라마 등의 위약금을 문제 삼으며 아이를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거짓말로 낙태를 회유했다. A씨에 의하면 K배우는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원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하는데, 지금 그 돈이 없다”라며 “내년에 동거부터 하자”고 약속했다.

그러나 낙태 이후 K배우의 태도는 완전히 달라졌다. A씨는 “연예 매체에 우리 연애가 찍혔다면서 저와의 관계 때문에 소속사에서 힘들어한다고, 저보고 조심하지 않았냐며 화를 내고 저에게 사진을 지워달라고 하고 교묘하게 증거를 없앴다. 저한테 잘못했던 낙태했던 얘기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나 언급 없이 혹시라도 제가 그 얘기 꺼낼까 봐 머리 쓰면서 협박과 회유로 헤어짐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전했다.

A씨는 K배우가 자신과 함께 입양한 강아지도 떠넘겼다며 “자기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서 저와 강아지를 무책임하게 버린 것에 대해 후회라도 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해당 글이 화제가 된 뒤 증거를 대라는 일부 누리꾼들의 요구에 A씨는 “많은 분이 사진을 올리라고 하시는데 그건 어렵지 않다. 사진은 정말 많다. 하지만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인 이유 때문”이라며 “저는 일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 속에 시달렸고, 쉽게 결정하고 욱해서 쓴 글이 아니다”라고 강조해 K배우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네이트판 글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