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ck] 美 열차서 노숙자가 성폭행…"승객들은 지켜만 봤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열차에서 여성 승객을 성폭행하다 경찰에 체포된 피스턴 응고이(35)

미국의 한 통근열차에서 한 여성이 승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노숙자에게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열차에 함께 있던 승객들이 성폭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목격하고도 911에 신고하지 않고 방관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미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습니다.

현지시각 16일 뉴욕포스트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펜실베니아주 델라웨어 카운티 어퍼다비 경찰서는 지난 13일 밤 10시쯤 마켓-프랭크드 노선 기차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았습니다.

신고자는 펜실베니아 남동부 교통국(SEPTA) 직원으로, 신고 당시 그는 "열차 안에 있는 여성에게 뭔가 이상한 일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SEPTA 경찰은 다음 정거장에서 문제의 열차가 멈춰 서자 객실로 출동, 피스턴 응고이(35)라는 이름의 노숙자 남성을 체포했습니다. 피해 여성은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응고이는 피해 여성의 옆자리에 앉아 말을 걸며 접근한 뒤 성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사건 당시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이 끔찍한 상황을 목격하고도 어느 누구도 신고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티모시 베른하르트 어퍼다비 경찰서장 말에 따르면 당시 상황은 열차 내 CCTV에 모두 찍혔고, CCTV 속 다른 승객들은 이 상황을 그저 방관했습니다.

그는 "열차 내에 확실히 승객들이 있었지만 아무도 피해 여성을 도우려고 하지 않았고, 그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는 점이 충격적"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괴로운 일이다. 이 사건은 미국 사회의 현주소를 말해준다. 이런 사건이 발생하는 걸 용납할 사람이 어디 있겠냐"고 절망감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SEPTA도 성명을 내고 "기차 안에는 이 끔찍한 행동을 목격한 다른 사람들이 있었다. 승객이 911에 신고했다면 더 빨리 멈출 수 있었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뉴욕 포스트 홈페이지 캡쳐, 델라웨어 카운티 구치소 제공)
김성화 에디터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