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이재명 ‘초과이익 환수’ 비판에 “계약해놓고 잔금 치를 때 집값 올랐으니 나눠갖자는 것과 같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대장동 사업에서 '민간의 초과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조항이 삭제됐다는 지적에 대해 “집을 5억원에 내놔서 계약해놓고 나중에 잔금 치를 때 되니 집값 올랐으니 나눠갖자고 하는 것”이라고 비유하면서 “사리에 합당하지도 않고, 그랬으면 협상이 안 됐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 이은주 정의당 의원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익환수를) 비율이 아닌 고정형으로 한 것의 이면은 예정된 이상의 이익이 생기면 민간 사업자가 갖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모 단계에서 확정이익을 제시했고 그걸 전제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는데 그 후 실무부서에서 '초과이익이 더 생기면 그 일부를 우리가 가지자'는 내부 제안을 채택을 안 한 것이 배임이라고 하는데 논리적으로 생각해보라"고 했다. 아울러 “감사원 감사자료에도 공모에 응모한 것에 대해 바꾸는 것이 징계 사항이라는 감사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