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씨 사진 정말 많다”…낙태 종용 주장 전여친 증거 공개 고민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유명 남성 배우 K씨의 사생활을 폭로한 전 여자친구가 “증거가 있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K씨의 전 여자친구 주장인은 앞서 17일 공개한 K씨 사생활 폭로 글에 추가 입장을 밝혔다.

전 여자친구는 는 “많은 분들이 사진을 올리라고 하는데 그건 어렵지 않다. 사진은 정말 많다”면서도 “다만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 이유 때문에 올리지 않은 것이고 지금 고민 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저는 일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속에 시달렸고 쉽게 결정해 ‘욱’해서 쓴 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글쓴이는 혼인 빙자, 낙태 종용과 회유, 희생 강요 등을 이유로 K모 배우를 비난했다. 그는 “아직 이별의 후유증이 있다. (K모 배우는)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했고, 스타가 되었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며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전 여자친구의 주장에 따르면 전 여자친구는 아이를 지우게 될 경우 ‘다신 임신 못 한다’라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으나 K씨의 거듭된 권유에 의해 결국 임신중절을 선택했다.

전 여자친구는 “자신의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 저와 반려견까지 무책임하게 버린 것에 대한 후회라도 하길 바란다”면서 “이렇게 글을 쓰지 않다면 그가 저에게 준 아픔의 그늘 속에서 제대로된 삶을 살 수 없을 것 같았다”고 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