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집값 급등에 주택연금 해지 증가…재설계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병욱 의원 국감서 지적…올해 9월말까지 해지 3천185건

연합뉴스

수도권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집값 급등에 따라 주택연금의 중도 해지가 늘고 있어 제도를 재설계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이 주택금융공사로부터 받은 '연도별 주택연금 해지' 자료를 보면 올해 9월 말까지 주택연금 해지량은 3천185건으로 나타났다.

올해 9개월간 해지량은 2017년 전체 해지량 1천257건의 무려 2.5배나 된다.

올해 지역별 해지량은 경기도가 1천242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825건, 부산 261건, 인천 209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주택연금 신규 가입은 2019년 1만982건, 지난해 1만172건에 이어 올해 9월까지 7천546건으로 제자리걸음이다.

현재 주택연금은 약정 당시 주택가격을 기준으로 연금액이 결정되며, 중도에 주택가격 변동률이나 물가상승률이 반영되지 않는다.

연합뉴스

김병욱 정무위 민주당 간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회 정무위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이달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에서 자산 가격이 급등한 작년과 올해 해지가 많이 증가했다"며 "주택연금이 노후생활 안정을 위한 확실한 복지정책으로 자리매김한 만큼, 주택가격 변동에 따른 이탈이 없도록 연구를 통한 재설계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