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유승민 "백현지구, 李 측근에 특혜 정황"…"사실과 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성남시 백현지구 호텔사업도 '대장동 개발'과 유사한 방식으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측근에게 특혜를 몰아준 정황이 발견됐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오늘(18일) '대장동 사건의 판박이, 백현지구 호텔사업 특혜 의혹을 고발한다'는 제목의 SNS 글을 올렸습니다.

유 전 의원은 이 글에서 "대장동 비리의 핵심은 이 후보의 측근을 관계기관의 요직에 앉히고 부패한 카르텔을 형성해 이들에게 천문학적 특혜를 몰아주었다는 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백현지구 호텔사업 의혹에 연루된 핵심 인물로 안태준 전 성남산업진흥원 이사를 지목했습니다.

안 전 이사는 이 후보가 2013년 임명했으며 민주당 문학진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으로 현재 경기주택공사 부사장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유 전 의원에 따르면, 안 전 이사가 성남산업진흥원에 임명된 이후 성남시는 백현지구 시유지에 호텔 개발에 대한 연구용역 및 호텔사업 시행을 각각 ㈜피엠지플랜과 ㈜베지츠종합개발에 수의계약으로 맡겼습니다.

유 전 의원은 두 회사는 이름만 다를 뿐 등기 이사 대부분이 동일 인물이고 소재지 주소도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제는 성남시가 이 기업들과 수의계약을 체결할 당시 안 이사가 베지츠종합개발의 협력사인 유엠피의 사내이사를 맡고 있었다는 사실"이라면서 "하필 성남시의 산하기관 등기이사로 재직한 시기와 시청에서 주도하는 호텔 건설 협력사의 등기이사 시기가 맞물리는 것은 단순한 우연이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안 전 이사가 지난해 1월까지 유엠피의 사내이사로 재직했다며 경기주택도시공사 북부본부장으로 취임한 2019년 8월 이후에도 해당 부동산 개발 협력사에 근무한 기간이 겹친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는 안 전 이사의 수상한 겸직, 협력사 특혜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사당국은 성남시에서 이뤄진 수의계약 과정, 시행사 선정과정, 이 지사와 안 이사의 개입 여부, 개발과정에서의 뇌물 수수 여부 등을 신속하고 과감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만약 문재인 정부가 이 사건 역시 늑장 대응으로 관계자들이 해외로 도피하거나 증거인멸을 하도록 방치한다면 국민들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이 언급한 베지츠종합개발 측은 (주)피엠지플랜과 성남사의 연구용역 계약은 안태준 씨가 성남산업진흥원 이사에 임명되기 전에 체결됐다며, 사업지는 백현지구가 아닌 잡월드잔여 부지라고 밝혔습니다.

또, 안 씨의 유엠피 근무 시기는 2015년 3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인데 담당자의 실수로 등기 변경이 지연됐다며, 안씨의 경기주택도시공사 임원 재직 시기가 유엠피 근무시가 겹친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