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네시스 전기차 'GV60', 사전계약만 1만대 넘겨 흥행 '청신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판매시작부터 인기

빠르면 이달 말 고객 인도 전망

아시아경제

제네시스의 첫 전용 전기차 ‘GV60’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제네시스의 첫 전용 전기차인 GV60가 계약을 시작한 지 1주일 만에 1만대 이상이 예약되면서 흥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본격적인 계약을 시작한 GV60는 지난주까지 1만대 이상의 사전 계약을 마친 것으로 파악된다. 제네시스에서 공식적으로 계약 대수를 밝히지는 않고 있지만 업계에서는 출고 전 2만대까지 사전계약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GV60는 이르면 이달 말이나 늦어도 다음달 초부터는 본격적으로 고객에게 인도될 것으로 예상된다.

GV60의 인기는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에서 독보적인 숫자다. 경쟁차종으로 꼽히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전기차 EQA가 지난 6월 사전계약에서 4000여대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도 높은 수치다. 테슬라 모델3와 모델Y가 올해 국내에서 각각 7000~8000대가량을 판매한 것과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는다.

5000만원대 후반부터 시작하는 싸지 않은 가격에도 GV60가 흥행에 성공한 것은 뛰어난 디자인과 첨단 기능, 보조금 혜택으로 요약된다. 특히 독창적인 첨단 기술이 돋보인다. 그중에서도 완성차 업계 최초로 탑재된 페이스 커넥트(안면인식) 기능은 백미다. 페이스 커넥트는 차량이 운전자의 얼굴을 인식해 차량 잠금과 해제를 자동으로 하는 기능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흐린 날씨나 야간은 물론, 화장과 선글라스로 얼굴이 다소 달라지더라도 인식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지문 인증 시스템도 추가돼 차량 내 간편결제나 발레 모드 해제 시 필요한 인증 기능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지문 인식만으로 차량의 시동과 주행이 가능하게 돼 키 없이도 차량 운행이 가능해졌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조금 100% 수령 가능도 장점

5990만원부터 책정된 가격 덕분에 전기차 보조금을 100% 수령 가능하게 된 것도 장점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친환경차 보조금을 받으면 4000만원대 후반에도 살 수 있다. 제네시스의 다른 프리미엄 모델들이 대부분 6000만원을 넘는다는 것을 고려할 때 가격 경쟁력도 뛰어나다. 다만 주요 지자체의 보조금이 많이 소진돼 내년으로 출고 날짜가 밀릴 수 있다는 점은 고려사항이다.

제네시스는 GV60를 시작으로 전기차 라인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인기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모델인 GV70와 GV80의 파생형 전기차 모델 출시를 준비 중이며 전용 전기차 역시 추가된다. 앞서 제네시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전기차 또는 수소차로 출시하겠다는 장기 전략을 밝힌 바 있다. 2030년까지는 최소 8개의 전기차 및 수소차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제네시스에서는 GV60 사전계약 대수를 공식적으로 공개하고 있지는 않지만 기존 예상보다 선전하고 있어 내부적으로는 고무적인 분위기"라며 "제네시스의 첫 전용 전기차라는 상징성을 고려할 때 최소 내년까지는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