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첫 로켓 ‘누리호’ 발사 카운트다운...‘우주 개척시대’ 신호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1일 기상 고려 발사시간 확정

고도 700km 궤도에 올라간 뒤

위성모사체 안착시키면 발사성공

세계 7대 우주강국 도약 기대

헤럴드경제

21일 발사를 앞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거치돼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

“우리도 우주로 간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손으로 만든 한국형발사체(KSLV-II) 누리호가 오는 21일 우주문을 열기 위한 역사적 도전에 나선다. 12년에 걸쳐 개발된 최초의 한국 로켓(발사체) 누리호 발사가 ‘카운트 다운’에 돌입했다. 누리호는 우리나라도 미국, 러시아, 중국 등과 함께 우주 개척 전쟁에 참전했다는데 의미가 크다.

누리호는 엔진 설계 제작, 발사체 조립, 발사 운용체계 등 모두 자력으로 개발한 한국형 우주발사체로 지구 저궤도인 600~800km에 1.5t급 실용위성을 올려놓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누리호는 3단형 발사체로 1단은 75t급 액체엔진 4기를 묶어 300t급의 엔진으로 구성됐다. 2단은 75t급 액체엔진 1기, 3단은 7t급 액체엔진 1기로 구성된다. 총 길이는 아파트 15층 높이에 맞먹는 47.2m에 이르고 최대 직경은 3.5m, 총중량은 200t이나 된다. 누리호 개발에는 지난 2010년부터 12년 동안 총 1조 9572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이번 1차 발사에 성공하면 한국은 러시아·미국·유럽·중국·일본·인도에 이어 독자적인 우주 수송 능력을 갖춘 7대 우주 강국 대열에 합류하게 된다.

오승협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은 “발사체 1, 2, 3단 모든 점검을 끝냈고 비행전 최종 기본적인 점검이 남아있는 상태”라며 “21일 발사 당일 기상상황, 우주물체와 충돌 가능성 분석해 최종 발사시간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누리호는 발사 하루 전 20일 발사대에 이동돼 수직으로 발사패드에 고정된다. 이후 발사에 필요한 종합점검을 거쳐 발사 4시간 전 액체연료와 산화제가 주입된 후 발사 10분 전부터 발사자동운용을 가동한다.

누리호는 발사 127초 후 고도 59㎞에서 1단 로켓, 233초 후 고도 191㎞에서 페어링(위성덮개), 274초 후 고도 258㎞에서 2단 로켓이 분리된다.

이후 967초 후 3단 로켓이 점화돼 고도 700㎞까지 올라간 뒤, 모사체 위성을 궤도에 내려놓으면 임무가 끝나게 된다. 여기에 1차 발사 성패가 달려있다.

오 부장은 “누리호 1차 발사에서는 시퀀스, 단분리 등 발사체의 기능확인을 위한 1.5t 무게를 갖춘 위성모사체를 탑재했다”면서 “발사체로서의 기능과 성능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는 지상국 데이터로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누리호는 발사 전 기상악화, 발사대 설비 및 발사대 오작동 발생, 추진제 주입 문제 등이 발생하면 발사가 중지된다. 한상엽 발사체신뢰성안전품질부장은 “고흥, 제주, 필리핀 팔라우에서 누리호 비행 추적을 관제해 실시간으로 비행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면서 “위성모사체가 궤도진입에 실패 하거나 발사체가 궤도이탈하면 최종적 발사실패로 인정한다”고 말했다.

누리호는 1차 발사를 마친 뒤 내년 5월 2차 발사에 도전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027년까지 네 번의 추가 발사를 통해 신뢰성을 확보하고 민간기업에 관련 기술을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21일 누리호 발사 시각 전후로는 나로우주센터 육상으로 3km 반경 접근이 통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네이버TV, 유튜브, TV중계 등을 통해 누리호 발사를 응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구본혁 기자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