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슈돌’ 빅마마 이영현 “세 번 유산 후 딸 임신, 혹시라도 잃게 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빅마마 이영현이 세 번의 유산 경험을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영현이 이지영, 박민혜와 만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현은 “원래 연년생을 갖고 싶었는데 쉬운 게 아니더라”고 털어놨다. 4살 딸을 두고 있는 이영현은 세 번의 유산 끝에 딸 혜온 양을 출산했다고.

이어 이영현은 “가족 포함해서 세 명에게만 임신 소식을 전했다. 주변에 얘기하면 혹시라도 아이를 잃게 될까 봐 아예 말하지 않았다. 혜온이의 모유 수유를 하고 있을 때 민혜에게 전화가 왔다. 아마 그 전화가 아니었으면 모두에게 얘기를 안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박민혜도 당시를 회상하며 “수화기 너머로 아기 소리가 들려서 ‘언니 놀러 갔구나’ 했는데 ‘내 애야’라고 해서 거짓말하는 줄 알았다”고 전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