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카카오, 세계 최고학회서 'K-인공지능' 기술 뽐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윤지혜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NAVER)와 카카오가 글로벌 컴퓨터 비전학회(ICCV)에서 연구성과를 자랑했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ICCV는 CVPR, ECCV과 함께 컴퓨터 비전 분야의 최고 학회로 꼽힌다.

네이버는 지난 11~1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ICCV 2021에서 네이버랩스, 라인과 함께 총 13개 논문을 정규 세션에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중 한 논문은 상이 3%의 연구에만 주어지는 구두(Oral) 세션 발표기회도 얻었다. 네이버와 라인이 함께 운영한 온라인 부스엔 400여명이 방문했다.

네이버는 중장기적인 선행 연구 뿐만 아니라 실제 서비스에 적용가능한 논문도 다수 발표했다. 실제 네이버 클로바는 기존보다 적은 양의 손글씨 데이터로도 글꼴을 효율적으로 생성할 수 있는 기술(Multiple Heads are Better than One: Few-shot Font Generation with Multiple Localized Experts)을 활용해 지난 2019년 '나눔손글씨' 109종을 선보였다.

네이버는 연구 주제도 다양하다고 강조했다. 네이버가 독일 튀빙겐대학교와 공동연구한 '신뢰 가능한 AI(인공지능)' 관련 논문(Keep CALM and Improve Visual Feature Attribution)은 이미지 인식 결과 해석에 널리 활용되는 CAM(Class Activation Mapping)의 편향성을 개선할 수 있는 해석 기법을 제시했다.

네이버 클로바 AI 랩을 이끄는 하정우 책임리더는 "AI 이론부터 실제 서비스에 적용될 수 있는 연구까지 광범위한 AI 기술 투자를 진행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라며 "서울대, 연세대, 튀빙겐대 등 국내외 연구 기관들과 산학협력을 활성화한 것도 이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카카오브레인


카카오브레인은 ICCV의 '2021 밸류 챌린지'에서 우승했다. 이는 AI가 실시간으로 영상을 이해하고 판단하는 기술을 평가하는 대회다. △영상 내 비디오 정보와 문자 정보로 AI가 앞뒤 맥락을 유추해 문제에 대한 답을 해결하는 과제 △긴 비디오와 문자가 주어졌을 때 비디오 내 특정 클립을 찾는 과제 △비디오를 보고 이를 설명하는 캡션을 자동 생성하는 과제가 주어진다.

카카오브레인은 첫 번째 과제에서 1등에 오르고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신민철 카카오브레인 비디오 언더스탠딩팀 AI 리서처는 "당사 AI 기술의 높은 성과를 증명하고 이를 인정받아 영광"이라며 "향후 비디오 인식 분야에서 새로운 방법론을 개발하는 등 영상 관련 혁신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지혜 기자 yoonj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