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임 공범·뇌물공여약속…'김만배 닮은꼴' 남욱 혐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원홀딩스 35억 투자 등 수상한 돈거래 정황도 수사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귀국 직후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체포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이 남 변호사를 체포하면서 적용한 혐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뇌물공여약속 등이다.

남 변호사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과 함께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개발 수익의 25%인 약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하고, 사업에서 특혜를 받아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수천억원대 손해를 입혔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