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명분 82만원…코로나 치료제도 '빈익빈'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명분 82만원…코로나 치료제도 '빈익빈' 우려

저개발국들이 코로나19 치료제 보급 측면에서 백신과 마찬가지로 소외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미국 CNN방송은 미국의 제약회사 머크가 개발하고 있는 먹는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를 두고 이런 우려를 전했습니다.

치료제는 200mg 캡슐 4정을 하루에 두 번, 5일 동안 총 40알 복용하는 방식인데, 미국이 계약한 가격은 한 명분에 700달러, 우리 돈 82만 원에 달할 정도로 고가이기 때문입니다.

CNN은 전문가들의 원가 분석을 인용해 한 명분의 비용이 약 2만 원에 불과하다면서 빈곤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는 부담스러운 가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