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국감'서 한 방 벼른다"... 국민의힘은 총력 태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일 행안위·20일 국토위 국정감사
한국일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국정감사 출석을 앞두고 일전을 벼르고 있다. 원내지도부와 소관 상임위 위원들은 주말을 반납한 채 대책회의를 열었고, 화력 강화를 위해 저격수 역할을 맡을 의원을 투입하면서다. 대장동 의혹이 이 후보를 궁지에 몰아넣었지만, 파이터 기질의 이 후보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일 경우 대선 국면에서 주도권을 뺏길 수 있다는 위기감도 반영돼 있다.

'단답형 질문' 통해 긴 해명 차단


김기현 원내대표는 17일 오후 비공개 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의) 책임을 져야 할 설계자, 몸통이면서도 거꾸로 자신의 최대 치적이라고 국민을 호도했다"며 "터무니없는 궤변과 거짓말이 국민들 앞에 적나라하게 드러나도록 따지고 근거를 제시하겠다"고 공세를 예고했다. 이날 회의에는 원내지도부와 행정안전위원회·국토교통위원회, 당내 대장동 특위 소속 의원 17명이 총출동했다.

국민의힘의 전략은 단답형 질문으로 이 후보의 긴 해명을 막고 위증을 이끌어내겠다는 것이다. 의혹의 핵심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남욱 변호사 등을 몇 차례 만났는지, 사업과 관련해 보고 받고 결재한 내용은 무엇인지 등의 사실관계를 따져 묻겠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예, 아니오'로 답하도록 질문하면서 답변이 사실관계와 다를 경우 위증죄로 고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라는 점을 자연스럽게 부각시킬 것"이라고 했다.

'대장동 저격수' 박수영 행안위 배치


18일 행안위 국감에는 당내 대장동 특위 소속이자 경기도 행정1부지사 출신 박수영 의원을 투입했다. 그간 정무위에서 '이재명 저격수' 역할을 담당했으나 이번 주 '이재명 국감'을 위해서 전략적으로 투입됐다. 20일 국토위 국감에서는 성남시 대장동이 지역구인 김은혜 의원이 공격수로 나설 예정이다.

제한된 질의시간은 '원팀' 전략으로 보완하겠다는 구상이다. 의원 1인당 주질의 7분, 보충질의 3분으로 한정돼 있는 만큼 앞선 의원이 질문을 마치지 못할 경우, 다음 차례 의원이 해당 질문을 이어가면서 압박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수차례 스터디를 통해 상임위원끼리 호흡을 맞췄고 대장동 의혹 관련 자료들을 공유했다.이밖에 성남FC 후원금 뇌물수수 의혹, 백현동 식품연구원 부지 매각 및 아파트 건립사업 적정성 논란 등은 물론 이 후보의 사생활 등 도덕성도 검증할 예정이다.

박재연 기자 repla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