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YES병’ 오나미 “♥박민과 방귀 못 터..내가 이상형이라고 소개팅” (ft.3천만원) (‘집사부’)[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오나미가 예스병 고민을 전한 가운데 남자친구 박민과 풋풋한 연애스토리를 전하며 대리 설렘을 안겼다.

17일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오은영 박사와 함께 했다.

이날 오은영 사부가 출연한 가운데 오은영은 멤버들과 함께 다른 사람들의 고민을 들어보기로 했다. 먼저 한 여성이 출연했고, 그는 거절 못 하는 ‘YES병’에 걸렸다고 했다. 이에 이승기도 크게 공감했다.

특히 금전문제까지 있다는 고민녀는 “친한 친구한테 3천만원까지 빌려줘봤다”고 하자 모두 깜짝 놀랐다. 심지어 대출을 받았다고. 스스로 ‘예스병’에 대해 고민했는지 묻자 고민녀는 “착한 아이 콤플렉스가 있다는 소리를 들었다”면서 “그 마음을 버려야하는데 잘 되지 않는다”고 했다.

OSEN

계속해서 고민녀는 “13년 만에 최근 연애를 시작했다”며 깜짝 소식을 전하면서 “남자친구와 가깝고 비밀이 없어야하는데 힘든 얘기를 하면 같이 힘들어할까봐 내가 잘 말을 못해, 그럼 남자친구가 또 속상해한다”고 덧붙였다.

오은영은 남자친구와 방귀를 텄는지 물었고 오나미는 “아니다 , 민낯은 보여줬다”며 솔직하게 답했다.

고민의 주인공은 개그우먼 오나미였다. 양세형은 남자친구가 축구선수 박민이라고 언급, 처음에 어떻게 만났는지 물었다. 오나미는 “축구하는 친한 동생이 남자친구에게 이상형을 물어봤고 오나미 매력있다고 했다더라, 바로 소개를 받게 됐다”며 인연의 시작을 전했다.

그러면서 오나미는 “첫만남 느낌? 둘다 너무 긴장했다”면서 언제 연애로 발전했는지 질문엔 “둘만의 드라이브 중에 갑자기 그 친구가 손잡아도 되냐고 하더라, 내 마음을 확인하고 싶었던 것, 그날 손잡고 동네 5바퀴 돌았다”고 말해 설렘을 안겼다.

이어 그는 “남자친구고 자동차에 좋아하는 향수도 안전벨트에 뿌려준다”며 달달한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OSEN

남자친구와 속마음은 왜 털어놓지 못하는지 물었다. 오나미는 “남자친구는 힘든 일을 같이 나눴으면 하는데 그게 잘 안 되는게 고민 , 내 고민 때문에 더 속상해잘까봐 신경이 쓰인다”면서 “남자친구는 더 많은 걸 공유하고 싶은데, 남자친구에게 부정저인 것보다 긍정적인 좋은 에너지만 주고 싶다”며 그 이유를 전했다.

고민을 못 털어놓은 남자친구에 대해서는 “정상적 퇴행에 두려워하지 말라, 정상적 퇴행에 방귀도 들어간다, 방귀터야한다”면서 “생리적 현상일 뿐, 편한 상대에게 생리적현상을 못 터는건 안된다, 남자친구에 대한 신뢰가 더 견고해지면 가능할 것”이라며 조언을 전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