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열차내 성폭행에도..승객들은 지켜만보고 신고도 안했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의 한 열차에서 지난 13일(현지 시각) 다른 승객들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성폭행을 저지른 피스턴 응고이(35)의 모습=출처 FOX29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열차에서 성폭행이 발생했는데, 사건 당시 열차에 함께 타고 있던 승객들이 아무도 저지하지 않고 방관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현지 시각) NBC뉴스 등 현지 언론은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의 고속열차 중 마켓-프랭크포드 노선을 달리는 열차에서 지난 13일 노숙자로 추정되는 피스턴 응고이(35)가 다른 승객들이 보는 앞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했다고 보도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지난 13일 오후 10시경 마켓-프랭크포드 노선 기차에서 폭력 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신고자는 펜실베이니아 남동부 교통국(SEPTA) 소속의 한 직원으로 밝혀졌다. 이 직원은 기차에 타고 있는 한 여성이 "뭔가 잘못됐다"고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다음 정류장에서 응고이를 용의자로 체포했다. 델라웨어 카운티 법원 기록에 따르면 용의자로 현장에서 체포된 응고이는 성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됐다.

조사 결과 당시 열차에 타고 있던 다른 승객들은 끔찍한 사건을 보고도 신고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SEPTA 직원의 신고를 접수한 어퍼다비 경찰서 티머리 베른하트 경감은 성폭행 당시의 현장이 열차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으며 당시 다른 사람들이 해당 열차에 타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고 전했다.

베른하르트 경감은 "여전히 영상을 검토하고 있지만, 당시 많은 사람들이 개입했어야 한다. 누군가가 뭔가를 해야 했다"며 "그것은 우리 사회가 어디에 있는지를 말해 준다. 누가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허용하겠느냐"고 우려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펜실베이니아 남동부 교통국은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을 "끔찍한 범죄 행위"라 규정하며 "열차에 이 끔찍한 행위를 목격한 다른 사람들이 있었고 (이들이) 신고했다면 더 빨리 범행을 멈출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