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교통장관 “물류대란, 내년까지 이어질 것“[인더머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CNN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피트 부티지지 미국 교통장관은 최악의 물류 대란이 내년까지 이어진다고 전망했다.

부티지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CNN에 나와 “우리가 올해 경험하고 있는 많은 (물류의) 어려움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며 “그러나 장·단기적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취해야 할 조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급 측면에서 뿐 아니라 수요 측면도 함께 봐야 하는데, 수요 문제는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것이 인프라 법안을 처리해야 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법안에는 170억달러(약 20조1195억원)의 예산이 항구에만 할애됐다”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같은 상황에서 수요 불안정에 따른 병목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선 이런 장기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서부 항만의 물류 대란을 비롯한 공급망 차질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지난주엔 바이든 대통령이 삼성을 비롯해 월마트, 페덱스, 타깃 등 주요 유통·물류업체 대표와 항만노조 지도부 등을 소집해 대책 회의를 진행했다.

현재 미 하원에는 상원을 통과한 1조2000억달러(약 1420조2000억원) 규모의 인프라 예산 처리법안이 계류 중이다.

이 법안은 도로를 비롯해 항만, 공항 등 사회 기반시설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담고 있다.

하원은 애초 이달 초 법안을 처리할 방침이었지만, 사회안전망 예산안을 둘러싼 민주당 내 갈등으로 인프라 법안마저 발목이 잡히며 예산 처리에 난항을 겪는 상황이다.

성소수자로서 지난 8월 쌍둥이 자녀를 입양한 부티지지 장관은 NBC방송에 출연해선 자신의 유급 육아휴가를 둘러싼 일각의 비판에 적극 대응했다.

그는 자신의 휴가를 비꼰 보수 성향 매체 폭스뉴스 진행자 터커 칼슨을 겨냥, “누군가가 자신의 가정에 새로 들어온 아이를 환영하고 아이를 돌보기 위해 업무를 떠난다면 그것은 휴가가 아니라 일”이라며 “즐겁고 환상적이고 충족감이 넘치지만, 그것은 일”이라고 했다.

hong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