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대는 아름답다…'오징어 게임'의 오영수가 '깐부'들에 전한 응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소가윤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 MBC '놀면 뭐하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약육강식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 경쟁을 그린 드라마 '오징어 게임'. 오영수(78)는 그 주역 '오일남'으로 이름을 알린 배우다. "우리는 깐부(같은 편)잖아"라는 대사로 '깐부 할아버지'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오징어 게임'의 전세계적 신드롬에 일약 '월드스타'가 된 그가 지난 16일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했다. 메시지는 '오징어 게임'의 내용과는 딴판이었다. 58년차 노배우의 품격,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각, 70대 후반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열정이 오영수의 말에 담겨 있었다.

그대는 아름답다. 그가 저마다의 인생을 응원하며 남긴 메시지다. 그 말들을 고단한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아침 기사를 통해 소개한다.


오영수의 '오징어 게임'…모두가 승자

'오징어 게임'에서는 각종 게임을 거쳐 최종 우승한 자만이 상금을 가질 수 있다. 1등이 아니면 그저 탈락자일 뿐이다. 그러나 오영수는 모두가 승자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우리 사회가 1등 아니면 존재 안 된다는 뜻으로 많이 흘러가고 있다. 그런데 2등은 1등에게 졌지만 3등에게 이겼잖나. 다 승자"라고 말했다.

게임과 같은 현실의 경쟁 사회에서도 자신만의 길을 가는 이가 승자라고 역설한다. 그가 "진정한 승자라고 한다면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애쓰면서 내공을 가지고 어떤 경지에 이르려고 하는 사람. 그 사람이 승자가 아닌가"라고 말한 이유다.

'오징어 게임' 속 상황처럼 456억원의 상금이 생긴다면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서는 "가까운 사람들 좀 편안하게 해주고 그리고 사회에도 기여를 할 것 같다"며 "내 나이에 뭐가 있겠나. 그냥 있는 그대로 가는 거지"라고 했다.


아들 뻘에 "내가 좋아하는 사람", 꼰대 아닌 어른

여유 있으면서도 겸손한 노배우의 품격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영수는 아들 뻘인 MC 유재석과 첫 인사에서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라며 악수를 먼저 청했다. "꾸밈없고 과장되지도 않고 우리 딸이 아주 좋아한다"라는 칭찬도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에서 호흡을 맞췄던 이정재는 오영수를 두고 "젊은 생각을 가진 선배님"이라고 표현했다고 한다. 이를 두고 그는 "나이가 들면 열정은 사라진다. 내가 지금 그런 모습 아닌가"라며 "배우들이 다 젊잖나. 그 속에서 내가 존재하려니까 내가 조금 과장되게 젊은 척을 했다. 그래야 젊은 친구들하고 호흡도 맞지 않을까 했다"고 언급했다.

'오징어 게임'이 화제가 된 이후의 상황에 대해서는 "붕 뜬 기분이다. 조금 내 스스로를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가지고 있어야 되겠다. 그런 생각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꼰대'가 아닌 '어른'의 모습 그대로였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배우 오영수. 2021.10.07. (사진 = 넷플릭스 제공) photo@newsis.com




그의 메시지, 당신은 아름답다

오영수는 가족끼리 함께 식사하며 얘기를 나누는 순간을 가장 행복한 시간으로 꼽았다. 그는 "가족끼리 같이 앉아 식사하면서 아이는 아이대로 자기 얘기하고, 할아버지는 할아버지대로 자기 얘기하면서 그렇게 사는 가정이 가장 행복한 가정이 아닌가"라고 했다.

우리 말 중에 '아름다움'이라는 말을 가장 좋아한다는 오영수. 그는 '아름다움'과 관련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사실상 동시대를 살고 있는 이들에 대한 응원이었다.

"아름다운 세상, 아름다운 사람, 아름다운 사회. 오늘 이 자리에 와서 제가 아름다운 이 공간에서 아름다운 두 분을 만나고 이렇게 아름다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러분, 아름다운 삶을 사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그냥 있는 그 자체를 놔두는 게 인생"

'고민이 있냐'는 질문에 오영수는 "고민은 없고 염려라고 할까. 가족과 같이 이렇게 잘 문제없이 잘 살아가는 것. 염려하면서 기대하면서 바람"이라 답했다.

또 "어디 산속을 타다가 꽃이 있으면 처음에는 그 꽃을 꺾어 갔잖나. 젊었을 때는. 나이가 내 나이쯤 되면 그냥 놓고 온다. 그대로"라며 "그리고 다시 가서 본다. 그게 인생이나 마찬가지다. 그러니까 그냥 있는 그 자체를 놔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놀면 뭐하니' 출연진 미주는 "그러니까요"라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그는 "소유욕 같은 것은 별로 없다. 이제 딸을 위해서 편안하게 살게끔 자기 뜻대로"라며 "그리고 우리 집사람한테 못해줬던 일들을 하나 하나 갖춰가면서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40대 때 제대로 못한 '파우스트' 하고 싶다는 노배우

나이가 들면서 열정이 사라진다고 했던 오영수. 그러나 그는 여전히 꿈을 꾸고 있었다.

오영수는 다음에 해보고 싶은 작품으로 '파우스트'를 거론했다. 그는 "내가 많은 작품을 했는데, 연극 '파우스트'를 40대에 했는데, 그땐 제대로 소화를 못했다"며 "40대에 파우스트를 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 이제 (70대에) 그걸 할 나이인데 한번 하고 싶은데"라며 웃어보였다.

그는 10대 때부터 무려 60년동안 '평행봉'을 이용해 체력관리를 했다고 한다. 오영수는 "지금도 하루에 (평행봉을) 50번 한다"며 "젊었을 때는 이사를 자주 가잖나. 우선 그 동네에 평행봉이 있나 없나 봤다. 인생의 동반자가 됐다"고 말했다.

1944년생인 오영수는 여전히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배우 이순재(1935년생) 보다 10살 가까이 어리다. 젊은 정신을 갖고 있고, 열정을 유지하고 있으며, 체력까지 관리하는 이 멋진 노배우의 꿈이 오래 지속될 수 있을 것 같다.

머니투데이

/사진= MBC '놀면 뭐하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가윤 기자 skyblue03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