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망치듯 떠났던 '학폭' 이재영·다영, 그리스 환대에 '활짝'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17일(현지시간) 그리스에 도착한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를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 관계자가 환영하고 있다. 테살로니키 구단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학폭'을 뒤로 하고 새로운 배구 인생을 위해 떠난 그녀들의 배구 2막은 어떨까. 그리스로 출국한 이재영·다영 선수가 현지에서 환대를 받았다는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은 트위터를 통해 “쌍둥이는 서울에서 이곳까지 오는데 매우 긴 여정을 거쳤다. 마침내 팬들과 동료 선수들의 오랜 기다림에 종지부를 찍었다”면서 두 사람이 현지 공항에 도착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이들 자매는 직접 테살로니키 공항으로 마중 나온 포가치오티스 단장을 비롯한 구단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두 사람은 전날(16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할 때보다 훨씬 편안한 표정으로 미소를 짓고 있다.

전날 그리스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이재영·다영 자매의 출국길에는 전직 배구 국가대표 출신인 이들의 어머니 김경희씨가 공항까지 동행했다.

김씨는 이날 이다영이 고개를 숙이고 걷자 “고개 들어”라고 소리쳤고, 현장에 있던 기자들에게는 “누군가 우리 애들한테나 저한테 진실을 물어봤어야 했는데 그런 분이 안 계셨다”고 말하기도 했다.

자매는 출국 전 한 언론 인터뷰에서 “학폭 피해자에게 평생 사죄하겠다”면서도 “배구를 포기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학교폭력에 이어 최근 비밀 결혼 후 가정폭력 의혹까지 불거진 이다영은 “여자로서 숨기고 싶은 사생활인데, 유명인으로서 부당하게 협박당할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진실은 법이 판단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지난 2월 학교폭력 논란이 제기된 데 이어 가해 사실을 인정하면서 소속 구단이던 흥국생명으로부터 무기한 출전금지 조치를 당했다. 이후 대한대구배구협회는 이들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 징계를 결정했다.

재영·다영 자매는 이후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과 전속 계약했다. 레프트 공격수 이재영은 순수 연봉 6만 유로(약 8250만원), 세터 이다영은 3만5000유로(4810만원)를 받고 아파트와 차량 등을 제공 받는다.

파이낸셜뉴스

17일(현지시간) 그리스에 도착한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를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 관계자가 환영하고 있다. 테살로니키 구단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