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효진, "그렇게 입으니 학생 같아"...박병은에게 추파('인간실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인간실격'(사진=방송 화면 캡처)



'인간실격' 김효진이 박병은에게 추파를 던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인간실격'에서는 경은(김효진 분)의 전화를 받고 달려간 정수(박병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수는 경은의 전화를 받고 서둘러 외출 준비를 마쳤다. 남편 장례식을 마친 경은은 쇼핑을 하고 있었고 정수는 "몸은 괜찮냐?"라고 말을 건넸다.

이에 경은은 "그렇게 입으니까 학생 같다"라며 추켜세우는 말을 했고 정수는 "그런다고 해서 나한테 나오는 것 없다"라며 쑥쓰러워했다. 이어 경은은 정수에게 가까이 다가가며 "여기 주름 없어졌나"라며 자신의 목덜미를 보여줬다.

당황한 정수는 "여기 뭐가 있었냐"라며 시치미를 뗐고 경은은 웃으며 "이제 보니 선수네"라며 "그렇게라도 들으니 기분은 좋네"라고 웃으며 넘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