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설악산서 40대 등반객 하산 중 추락사...사고 경위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 설악산에서 암벽 등반을 하던 중 추락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졌다.

17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0분쯤 인제군 북면 설악산 미륵장군봉에서 암벽을 내려오던 A(48·충남)씨가 100m 아래로 추락했다.

사고 직후 A씨는 119 항공대와 산악구조대 등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A씨는 지난 15일 일행 3명과 함께 설악산에서 1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사고 당일 암벽 등반에 나섰다가 변을 당했다.

경찰은 일행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3일에는 인제군 북면 용대리 설악산 국립공원 내 용아장성에서 암벽을 오르던 남성 2명이 100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