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百 “젊은 조직으로”… 첫 희망퇴직 500여명 몰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 만에 처음으로 실시한 희망퇴직에 500여명이 몰렸다. 회사가 대규모 희망퇴직을 실시한 것은 그간 쌓인 인사 적체를 해소하고 조직 문화를 젊게 바꾸려는 의도가 담겼다.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23일부터 근속 20년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희망퇴직에 500여명이 신청했다고 17일 밝혔다. 롯데백화점 전체 직원 4700여명 중 희망퇴직 대상자는 20년 이상 근속한 2000여명이었다.

롯데백화점은 그간 업계에서 근속연수가 긴 곳으로 유명했다. 국내 백화점 3사 반기보고서를 보면 롯데쇼핑 백화점 부문 직원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15.7년으로 신세계(12.5년), 현대백화점(8년)보다 길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롯데백화점이 동탄점과 타임빌라스 의왕점 등 신규 점포를 잇달아 출점하며 외형 확대를 꾀하고 있다”면서 “기존 인력으로는 이런 상황에 대응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희망퇴직 카드를 꺼내 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건도 파격적인 편이다. 회사는 희망퇴직자에게 임금 24개월분과 위로금 3000만원, 자녀학자금 1600만원(최대 2명, 3200만원까지)을 지급한다.

당장 다음달 세자릿수 규모의 신규 채용을 진행하며 젊은 피도 수혈한다. 채용연계형 인턴십으로 선발하는데 백화점 현장에 배치돼 4주간 인턴을 마친 뒤 최종면접을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올 상반기 1368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같은 기간 신세계가 2198억원, 현대백화점이 1227억원을 기록했다. 점포 수는 롯데백화점이 32개(동탄점 포함)로 가장 많고 신세계가 13개(대전 신세계 포함), 현대백화점이 16개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