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건희 회장 25일 1주기… 이재용, 국내외 경영 보폭 넓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1주기가 다가오며 광복절 가석방 출소 후 두 달여가 지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 보폭을 넓힐지에 관심이 쏠린다.

17일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이 별세한 지 오는 25일로 1주기를 맞이하는 가운데, 관련 추도식이 경기 수원 선영에서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구체적인 준비 움직임은 아직 감지되지 않고 있지만, 코로나19 등의 상황을 고려하면 1주기 행사는 최소 인원으로 간소하게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수도권에서는 사적 모임에 대해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을 허용하고 있는 현 방역 지침에 따라 추도식 참석자는 이 부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등 유족과 일부 사장단 인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그룹 차원에서 추모 메시지를 내놓거나, 내부에 이 회장의 경영철학을 공유하는 차원에서 온라인 추모관을 만들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 회장은 지난해 10월 25일 78세로 별세했다.

재계에서는 출소 후 두 달이 넘은 이 부회장이 부친의 1주기를 기점으로 경영 행보에 속도를 낼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취업제한 논란을 의식한 듯 가석방 후 경영 현안과 관련해서는 대외 활동을 자제해 왔다. 하지만 글로벌 반도체 패권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삼성전자와 이 부회장으로서는 미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신설 부지 선정 등 중요한 경영 현안에 대한 결정을 내려야 하는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

더불어 이 회장 1주기 이튿날인 26일에는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관련 1심 선고 공판이 예정돼 있기도 하다. 어떤 결론이 나오든지 삼성으로서는 이 부회장의 발목을 잡고 있는 사법 리스크 가운데 하나가 일단락되는 셈이 된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이 미국 제2파운드리 공장 부지 선정과 관련해 조만간 미국 출장길에 오르지 않겠느냐는 전망을 내놓기도 한다. 삼성의 해외 단일투자 규모로는 역대 최대인 약 19조원이 투입되는 미국 신규 공장은 기존 파운드리 공장이 있는 텍사스주 오스틴과 인근 테일러시 등 5개 부지가 검토되고 있다. 테일러시는 최근 시의회가 첫 10년간 삼성전자가 납부할 재산세의 92.5%를 환급해 주는 등의 파격적인 인센티브안을 최종 의결하며 유치 경쟁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의 출장 가능성 등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