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스쿠니 참배는 안 했지만...한일관계 전망은 '흐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기시다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직접 참배는 하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한일관계 개선 의지는 그다지 커 보이지 않습니다.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전화통화 내용으로 봐서는 한일관계에 드리운 먹구름이 쉽게 걷히지 않을 분위기입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 대신 공물을 봉납한 것은 언뜻 보면 한일 관계에 청신호로 읽힐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