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00억 얹어주며 '눈물의 떨이'…2,200억도 떼일 위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한국석유공사가 국내 기술로 처음 개발한 베트남 가스전을 러시아 국영회사에 팔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600억 원을 더 얹어줘야 하는 조건입니다. 여기에 카자흐스탄 광구 사업에서는 무려 2천200억 원을 떼일 위기에 처했습니다.

하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석유공사가 국내 기술로는 최초 개발한 베트남의 가스전, 11-2광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