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핵무기 탑재 기능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중국이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둥펑(DF)-17. 중국 관영 CGTN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지난 8월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비밀리에 시험발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6일(현지시간) 시험발사와 관련된 소식통 5명을 인용해 중국군이 저궤도를 비행하는 극초음속 활공체(HGV·Hypersonic Glide Vehicle)를 탑재한 로켓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익명의 한 아시아 국가 안보 관계자는 FT에 중국군이 해당 시험발사를 지난 8월에 실시했다고 말했으며, 다른 보안 전문가는 이 무기가 국영기업 중국항천과기집단 산하 중국 항공우주연구원(CAAA)에서 개발됐다고 전했다. FT는 중국의 미사일이 목표지점에서 20마일(약 32㎞) 떨어진 거리에 떨어졌지만, 중국 극초음속 무기의 진전을 보여준 이 시험발사는 “미국 정보기관을 놀라게 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한 추적과 방어가 어렵다고 말한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대기 중에서 낮은 궤도에서 날아가다가 목표물을 빠르게 타격하기 때문이다. 음속의 5배 이상 속도로 날아가 지구상 어느 곳이든 1시간 이내에 타격할 수 있다. 중국 핵무기 전문가 테일러 프라벨은 “핵탄두로 무장한 중국의 극초음속 활공체는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체계를 무력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다른 전문가들은 이론상 중국의 HGV가 남극 상공도 날 수 있으며, 이는 미군에 큰 도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FT는 중국 정부가 이번 시험 발사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앞서 중국은 HGV를 궤도에 쏘아 올리기 위해 사용하는 창정(長征) 로켓을 발사할 때는 외부에 발표해왔지만, 이번 미사일 발사는 공개하지 않았다.

미 국방부는 이번 중국의 미사일 시험발사 보도에 대한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의 MD 체계를 뚫기 위해 극초음속 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중국은 2019년 10월 건국 70주년 열병식에서 마하 10의 속도를 낼 수 있는 ‘둥펑(DF)-17’ 미사일을 공개한 바 있다. 같은해 말 러시아는 중거리탄도미사일(IRBM)급 극초음속 미사일 ‘아반가르드’를 실전 배치했으며, 지난해에는 신형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지르콘’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지난달 28일에는 북한 역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하면서 경쟁에 가세했다.

윤기은 기자 energyeu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