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윤석열, 서로 “구속 가능성” 거론하며 대장동 전면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부산저축은 대장동 대출

윤, 수사 고의 회피했다면 중범죄”

윤석열 “백현동 용도변경 특혜 줘

이 측근 수십억 챙겨…상습적 배임”


한겨레

스프레드팀_이재명 윤석열. 그래픽_박민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로를 향해 ‘구속 가능성’을 거론하며 정면 충돌했다. 이재명 후보가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를 주장하며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고 목소리를 높이자 윤 전 총장은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을 막겠다”며 맞대응했다.

이 후보는 17일 페이스북에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수사 주임검사로서 명백한 대출 비리 사건이 왜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는지 납득할만한 해명을 재차 촉구한다”며 “만약 비리 혐의가 있는데도 수사를 고의로 피했다면 그것은 직무유기 중범죄”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이 (대장동) 공공개발을 추진하는데도 부산저축은행그룹이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업자들에게 2009년 11월부터 토지매입자금 등으로 무려 1155억원을 대출했다”며 “단일사업 대출로는 엄청난 거액이었고, 정부의 공공개발방침에 반하고 위험한 투기적 대출이었음에도 수사에서 제외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중수 2과장으로서 수사 주임검사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봐주기 수사’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 전 총장님 같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이 이 후보를 겨냥해 “유력 대선 후보가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지도 모른다”고 비판한 것에 대한 반격이다.

그는 이날 윤 전 총장의 해명을 거듭 요구하면서 “1억개의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는 국민을 두려워하는 것이 대통령 자격의 첫 출발”이라고 압박했다. 또 “공공개발을 죽어라 막는 국민의힘의 도움으로 간신히 개발이익을 일부 취한 업자들이 살아남았고, 윤 후보님 부친 집 사는 데 쓰였다”고도 했다.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 누나가 윤 전 총장 부친 집을 매입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의 배임 행각은 상습적”이라며 성남 백현동 옹벽아파트 용도변경 건과 백현유원지 부지 의혹을 정면으로 제기했다. ‘백현동 옹벽아파트’ 건에 대해 “2015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대해 자연녹지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를 상향 변경해줬다”며 “용도변경이 되지 않아 여덟차례나 유찰된 땅이었는데, 시행업체에 이 후보의 선대본부장이던 김○○이 들어가자마자 용도변경을 해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 특혜로 시행업체는 막대한 분양이익 3142억원을 챙겼고 (시행업체에 들어간) 그의 측근 김○○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해 소송 끝에 70억원을 받았다”며 “유동규와 화천대유가 맺은 관계와 매우 흡사하다”, “명백한 국민약탈행위”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백현유원지 부지 의혹’에 대해서도 “민간업체가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3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따냈다”며 “이 민간업체에도 성남시 산하기관 임원 출신 인사가 근무했다.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 후보 측근이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와 관련해 “검찰 중수부에서 예를 들어 삼성 비자금 사건을 했는데 삼성에서 어디 로비한 것을 못 찾았다고 따지는 것과 똑같은 논리”라며 “검찰총장 시절 대장동 사건을 알고 자기를 수사 안 했다고 하는 것이랑 같은 이야기가 아닌가. 코미디 같은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조윤영 김미나 기자 jyy@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