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尹만 치는 이재명에 "비리후보 돼야 쉽다 보는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홍준표 "윤석열 공격하는 이재명, 다급한 상황 반증해"
이재명, 尹에 '부산저축은행 봐주기 수사'의혹 해명요구
윤석열, 이재명 해명요구에 "참 코미디 같은 이야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만을 공격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해 "아무래도 같은 비리 후보(윤석열)라야 대선 치루기가 쉽다고 보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의 피장파장 전략은 참 대단한 정치기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로지 윤석열만 야당후보로 보고 치고 받는 그런 전략이 과연 주효(奏效)할지 내 한번 두고보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원과 국민들이 그렇게 이재명의 물타기 전략에 어리석게 당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번 최종 경선에서 보여줄 것으로 확신한다"며 "비리후보를 상대하려면 깨끗한 후보가 나가야한다는 것을 이미 당원과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 비리 후보를 깰 사람은 깨끗한 저 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도 이재명 후보를 비판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이재명 대선 후보를 "대장동 비리의 주범으로 청와대가 아닌 감옥으로 가야 할 사람"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렇게 말하며 "아직은 추측에 불과한 소문을 근거로 윤석열 후보를 공격하는 것은 자신이 다급한 상황에 몰렸다는 것을 반증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간 대장동 비리를 두고 서로 물고 뜯는 양상은 참 보기 사납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비리 설계에 관여한 남욱 변호사가 귀국한다고 하니 믿기 어렵지만 검찰 수사가 성역이 없는 수사인지 한번 지켜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연일 윤 전 총장을 향해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봐주기 수사'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않은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적으며, 윤 전 총장에게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 대장동 사업 대출을 수사선상에서 제외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 후보는 17일에도 "만약 비리 혐의가 있는데도 수사를 고의로 피했다면 그건 직무유기 중범죄다.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수사 주임검사로서 이 명백한 대출비리사건은 왜 수사 대상에서 제외됐는지 납득할 만한 해명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마치 중수부에서 삼성 비자금 사건을 했는데 삼성이 어디 로비 한 거는 못 찾았다고 따지는 논리"라면서 "그런 논리면 제가 총장 시절에 왜 대장동 비리 알고 자기를 조사 안 했냐고 하는 이야기 아닌가. 참 코미디 같은 이야기"라고 응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