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복면가왕' 오상욱·김영옥·카를로스, 무대 찢었다…깜짝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복면가왕'에 오상욱, 김영옥, 카를로스 등이 등장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163대 가왕에 도전하는 복면가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이뉴스24

'복면가왕'에 오상욱, 김영옥, 카를로스 등이 출연했다.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대결에 앞서 지난 추석 특집 듀엣 대전에서 우승한 형제의 난 스페셜 무대가 공개됐다. 두 사람은 ‘This Is Me’를 부르며 복면을 벗었고 이들의 정체는 빅마마 이지영, 소울스타 이승우로 밝혀졌다.

첫 번째 대결에서는 '운명 교향곡'과 '젓가락 행진곡'이 대결했다.

이들의 노래를 들은 유영석은 "'운명교향곡'은 95% 이상 가수인 것 같다. 마음을 데우긴 했는데 뜨겁게 만들진 못했다. '젓가락 행진곡'은 제대로 사람의 마음을 태워서 애절한 지수가 높다. 잘했다, 못했다를 떠나서 공감대를 형성했다"라고 평가했다.

2라운드로 진출할 복면 가수는 '운명 교향곡'이었다. '운명 교향곡'은 17대 4로 '젓가락 행진곡'을 이겼다.

'젓가락 행진곡'은 정체 공개 곡으로 존박의 '네 생각'을 선택했다. '젓가락 행진곡'의 정체는 오상욱 선수였다. 오상욱을 맞춘 신봉선은 깜짝 놀라 소리를 질렀다.

MC 김성주는 “남자 펜싱 국가대표 4인방 중 한 명만 나와달라고 했는데, 오상욱이 나온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오상욱은 “항상 곤란한 건 막내가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회식할 때도 노래 담당이다”라고 언급했다.

특히 오상욱은 “펜싱이 비인기 스포츠이고 귀족 스포츠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쉽게 다가오지 못하는 분이 많은데 올림픽 후 많이 관심을 가져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는 '나초'와 '또띠아'가 맞붙었다. 이들은 '어느 60대노부부 이야기'를 열창했다. 감성을 담은 노래에 판정단은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나초' 정체 공개를 위해서 지인과 전화찬스를 진행했다. '나초'의 지인은 고두심이었다. 고두심은 "'나초'와 알고 지낸지 30, 40년 됐다"라며 '나초'의 성품에 "온화하시고 예쁘시고 부드럽다. 좋은 것이 다 들어있는 큰 언니 같은 분"이라고 했다.

또한 '나초'에게 "얼지는 않으시겠죠?"라며 "경력이 있으신데 잘 하시리라 믿는다"라고 응원했다.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는 '또띠아'가 우승했다. '나초'의 정체는 김영옥이었다.

대한민국 여자 배우 중 최고령인 김영옥은 최근 ‘오징어 게임’에 이정재의 어머니로 출연하며 “잠깐잠깐 나왔는데 그런대로 포스가 있었나 봐요. 세계적으로 관심이 있는 것에 깜짝 놀랐고 고맙다. 우리나라 드라마가 국위선양하는 것 같아 좋다”고 말했다.

올해 데뷔 65년 차 김영옥은 “어떤 역할이 주어져도 구수하게 연기했던 배우로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 힘이 다하는 날까지 열심히 하다 가겠다”고 해 감동을 선사했다.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에는 '곰발바닥', '소발바닥'이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솔리드의 '이 밤의 끝을 붙잡고'를 불렀다.

원곡자 김조한은 "'소발바닥'은 이 노래의 느낌을 제대로 안다"라며 "'소발바닥'처럼 어렸을 때 춤을 췄다"라고 했다. 김조한은 '곰발바닥'에 대해선 "노래 하는 사람이고 잘하는 사람이다. 가왕까지 갈 수 있다. 노래 소화를 잘 했다. 옛 감성과 요즘 트렌드를 아우르는 목소리"라고 칭찬했다.

2라운드 진출자는 '곰발바닥'이었다. '소발바닥'은 정체 공개 곡으로 지누션의 'A-Yo'를 선택했다. '소발바닥'의 정체는 '다시 만나줘'를 히트시킨 업타운의 래퍼 카를로스였다.

카를로스는 업타운 활동 이후 무대에 오른 적이 없다며 그간의 근황에 대해 "동생이 장애가 있다. 동생의 병간호를 하다가 교도관으로 근무했다. 2013년 교도관 시절 잠깐 한국으로 휴가를 왔다. 그런데 아내를 만나게 됐다. 아내 만나고 결혼하면서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평택 미군 부대에서 근무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미국 국방부 소속이며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된 계기엔 "두 딸과 아들이 있다. 첫째 켈리가 '아빠 TV에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해서 멋진 모습과 식구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