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석희 빠진' 쇼트트랙 대표팀, 월드컵 참가 위해 출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이 월드컵 출전을 위해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다. 2018 평창올림픽 고의충돌 의혹 등 논란에 휩싸인 심석희는 빠졌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ISU(국제빙상연맹) 월드컵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1차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연맹은 선수단 보호 차원에서 출국 일정 등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 5월 개최된 2021-22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2차 선발대회를 통해 남자 8명, 여자 8명의 총 16명의 선수가 국가대표로 선발됐으며, 이번 대회에는 남녀 각 6명 씩 12명의 국가대표 선수가 출전한다. 이번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는 다가오는 2022 베이징올림픽 개최 경기장에서 진행되는 테스트 이벤트로, 참가 선수들에게 올림픽 경기장을 미리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예정이다.

2021/22 ISU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대회는 중국 베이징에서의 1차 대회를 시작으로, 2차(10/28~31, 일본 나고야), 3차(11/18~21, 헝가리 데브레첸), 4차(11/25~28,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 대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1차부터 4차 대회까지의 성적을 종합, 총 4차례 월드컵 성적을 바탕으로 국가별 올림픽 쿼터가 배분된다.

한편 고의충돌 의혹은 심석희를 상대로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측이 심석희의 사적인 메신저 채팅 내용을 언론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연맹은 심석희가 다른 대표팀 선수들과 훈련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월드컵 시리즈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다.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