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영·다영 자매, 그리스 도착…꽃다발 받으며 팀 합류(종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PAOK 구단 "드디어 왔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이재영·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우여곡절 끝에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했다.

PAOK구단은 17일(한국시간) 그리스에 도착한 두 선수의 모습을 구단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개하며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드디어 왔다"고 전했다.

영상 속 자매는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구단 직원들의 환대를 받았다.

자매는 공항에서 직원들과 주먹을 부딪치며 첫인사를 나눴고, PAOK구단은 구단 머플러와 큰 꽃다발을 안기며 자매를 맞이했다.

두 선수는 그리스 테살로니키 해변을 산책하기도 했다.


PAOK 구단은 이재영-다영 자매의 일거수일투족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이날 오전엔 그리스행 항공기에 탑승한 두 선수의 모습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개한 뒤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테살로니키에 온다"며 "매우 흥분되는 일"이라고 전했다.


그리스 현지 매체도 자매의 합류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

그리스 매체 포스톤 스포츠는 16일 밤 두 선수의 한국 출국 모습을 화보로 소개했다.


이 매체는 "이재영·다영 자매는 한국 언론의 카메라를 피하려고 노력했지만, 그러지 못했다"며 "인터뷰 등 언론 활동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16일 오후 늦게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이동했다. 두 선수는 터키를 경유해 그리스에 입국, 새 소속 구단인 PAOK에 합류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올해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국내 무대에서 설 자리를 잃었고, 올해 중순 PAOK 입단에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