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때 이른 추위 속 단풍 절정...나들이객 '북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느덧 가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때 이른 한파에 강원 산간에서는 얼음이 얼기도 했지만, 단풍 명소와 축제장에는 나들이객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휴일 표정을 허성준 기자가 담아봤습니다.

[기자]
설악산 봉우리 곳곳에 단풍이 시작됐습니다.

능선을 따라 울긋불긋한 자태가 끝없이 펼쳐집니다.

정상에서 시작한 단풍은 산 전체의 절반 정도를 물들였습니다.

때 이른 한파가 심술을 부리지만, 가을 정취를 즐기려는 사람들의 발길을 막지는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