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떡볶이집 그 오빠’ 지석진 “아내, 유재석이 소개해줬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떡볶이집 그 오빠' 지석진이 아내와 첫 만남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는 지석진, 김종민, 이이경이 ‘무언가에 진심인 사람들’을 손님으로 맞이한다. 일, 사랑, 학문 등 다양한 것에 진심인 손님들이 들려주는 깊이 있는 이야기들이 오빠들과 시청자의 마음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날 세 오빠들의 ‘떡볶이집 그 오빠’에는 4년째 장거리 연애 중인 커플이 방문한다. 보기만 해도 달달한 커플의 등장에 오빠들은 첫만남, 첫인상 등 다양한 질문을 쏟아낸다. 이 과정에서 맏형 지석진이 아내와의 첫만남, 첫인상과 관련된 씁쓸한 추억을 털어놔 웃음을 안긴다.

지석진은 “살다 보면 첫인상이 그렇게 중요하지는 않더라. 아내가 내 첫인상을 진짜 나쁘게 봤다. 다시는 안 보려고 그랬다더라”라고 털어놓는다. 이어 지석진은 “재석이(유재석)가 아내를 소개해줬다. 처음에 셋이 만나고 두 번째 만남을 약속했는데 내가 바람 맞았다”라고 털어놓는다.

지석진의 이야기를 들은 김종민, 이이경 두 동생들은 “평생 안 볼 생각이었나보다”라고 팩트 폭력을 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지석진이 아내가 자신의 첫인상을 좋지 않게 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히자, 또 한번 ‘떡볶이집 그 오빠’ 가게가 웃음바다가 된다.

과연 지석진 아내가 느꼈던 지석진의 첫인상은 어땠을까. 지석진 아내가 두 번째 만남에서 지석진을 바람 맞힌 이유는 무엇일까.

맏형 지석진의 아내와의 웃지 못할 첫만남의 기억, 러브 스토리는 18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 공개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MBC에브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