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정희, 심경 고백 "방송과 안 맞는 것 같아…'작은 집 짓기 프로젝트'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일상의 속내를 전했다.

17일 서정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NS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유 등을 전하며 "결론은 방송과 저는 맞지 않은 것 같다. 어떻게 해야 될지도 모른다. 있는 그대로 해도 있는 그대로 나오지 않는다. 왜곡된 것들을 다시 바로 잡을 수도 없다. 핑계를 대지 않아야 하는데 말이다. 갑자기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좋아하는 기도하고 일도 하고 묵상도 하고, 글 쓰고 살림하고 건축하고 인테리어 하고 내가 좋아하는 일이 직업이 됐으면 참 좋겠다. 아직도 저는 혼돈과 방황하고 있다"면서 "그리고 기도하며 시작한 일,' 작은집 짓기 프로젝트' 설계를 시작했다. 작은 집을 한 번 지어보고 싶어 몇 달 째 씨름하는 중이다. 운명적인 천직을 다시 시작하려 한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서정희는 딸 서동주와 함께 방송 프로그램 출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SNS를 통해 누리꾼과 소통 중이다.

사진 = 서정희 인스타그램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