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런닝맨' 전소민, 오징어 게임 한미녀 패러디..."양세찬, 우리 특별한 사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소민이 오징어 게임의 한미녀를 패러디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착안한 '주꾸미 게임' 레이스가 펼쳐졌다.

전소민은 "찜닭이 양이 많다"며 "구슬 3개에 함께 먹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양세찬은 전소민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전소민은 "왜냐면 우리 특별한 사이잖아"라며 오징어 게임의 한미녀를 따라했다. 이에 양세찬은 "왜 이러는 거야. 너무 몰입했다"고 당황했다. 유재석은 "나 지금 토할 뻔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런닝맨’은 대한민국 스타들이 함께 게임 및 미션을 수행하며 웃음을 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SBS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