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재명 국감' 앞둔 민주당, '대장동·고발사주 TF' 동시 가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민주당, 내일 '대장동 국감' 앞두고 '이재명 엄호' 총력전
대장동 TF 김병욱 단장 "돈 받은 사람은 국민의힘과 관련"
고발사주 TF 박주민 단장 "윤석열 출마는 중립의무 위반"
휴일에 TF 본격 가동…이재명 비판 막고 대야 공세 전환 의도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은 이른바 '대장동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17일 대장동·고발사주 TF를 동시에 가동하는 등, 이재명 대선후보 엄호전(戰)에 본격 착수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 가동한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첫 회의에서 "국민의힘, 박근혜 정권과 관련 있는 전·현직 의원과 전직 대법관 등이 도둑 장물을 나눠먹다가 들통 나고 자기들끼리 싸우고 있는 것"이라며 야권에 대장동 의혹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송 대표는 이번에는 자당 대선후보를 지목하며 "국민의힘 토건 세력과 비리 법조인단의 부패 카르텔 맞서는 이재명 후보가 얼마나 그동안 고군분투했는지 결과가 드러나고 있다"며 "너무 잘했고 칭찬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TF단장을 맡은 김병욱 의원도 "돈 받은 사람 중에 민주당 인사가 단 하나라도 나왔느냐. 모두 국민의힘 또는 전신인 한나라당, 새누리당과 관련돼 있다"며 "그래서 '국민의힘 토건 비리 게이트'라고 부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세도 병행하기로 했다.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단장 박주민 의원은 이날 TF 발대식에서 "고발 사주를 했다고 여겨지는 사람이 대통령 후보로 출마하는 것은 명백히 공무원 중립의무 위반이고 선거 개입"이라며 "윤 전 총장이 막강한 검찰 권력을 사유화하고 자신, 가족, 측근을 위해 권력을 남용했던 행태를 하나하나 추적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운하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연루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수사 무마 의혹'에 대해 "김학의 무혐의와 다를 바 없는 뻔뻔한 사건 덮어주기"라며 "언젠가는 김학의 사건처럼 세상에 실체를 드러낼 날이 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휴일에도 불구하고 이날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을 겨냥한 두 개의 TF를 공식 띄우면서,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후보 지키기에 당이 직접 나서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이른바 '대장동 국감'으로 불리는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 앞서 이 후보에게 쏟아지는 화살을 막고, 대야 공세로 국면을 전환하려는 의도도 담겨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