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강한 자성 때문에…MRI 찍는데 산소통 날아와 '쾅', 60대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소가윤 기자]
머니투데이

경남 김해시에 있는 한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준비 중이던 60대 환자가 갑자기 날아든 산소통에 부딪혀 사망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김해시에 있는 한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준비 중이던 60대 환자가 갑자기 날아든 산소통에 부딪혀 사망했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8시 25분쯤 경남 김해시 장유로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 MRI 기기에 누워있던 60대 환자 A씨가 산소통에 부딪쳐 숨졌다.

의료진이 MRI 기기를 작동하자, 갑자기 기기에서 2m가량 떨어져 있던 금속 재질 산소통(높이 128cm, 둘레 76cm)이 수레와 함께 움직이며 사고가 발생했다.

산소통은 환자의 산소호흡기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MRI 기기에서 나온 강한 자성으로 인해 산소통이 움직인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의사와 간호사·방사선사 등 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당시 사고 원인과 병원 측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MRI실에 폐쇄회로(CC)TV가 없어 경찰은 사고 당시 현장 영상을 확보하지 못했다.

소가윤 기자 skyblue03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