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온몸 피멍’ 아옳이 “하루 다섯 끼씩 먹고 있다”…♥서주원과 요양 중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건강 주사를 맞고 온몸에 피멍이 생긴 근황을 알려 충격을 주었던 유튜버 아옳이가 근황을 전했다.

17일 아옳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공기 좋은 데 가서(?) 하루에 다섯 끼씩 먹으면서 요양해야 한다고... 어젯밤에 충주 와서 남편이 해주는 밥 다섯 끼씩 먹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스포츠월드

공개된 사진에는 남편 서주원과 외출에 나선 아옳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서주원은 아내의 회복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아옳이는 “편하게 숨 쉬고 아픈 곳 없이 지내는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감사하고 소중했던 것인지. 작은 것에도 감사함을 많이 느끼게 되는 나날이에요. 매일매일 치료받으면서 빨리 회복하려고 노력 중이고 많이 나아지고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옳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병원에서 건강 주사를 맞은 뒤 온몸이 멍든 사진을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아옳이는 남편과 함께 병원 측에 환불을 요구했지만, 오히려 추가 비용을 지불하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옳이는 지난 2018년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한 사업가 서주원과 결혼했으며, 현재 유튜브 계정을 운영 중이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아옳이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