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민의 ‘공격골프’ 5년 만의 우승 통산 9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LPGA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51점 1위

변형 스테이블포드 점수의 공격이점 활용

시즌 7승 도전 박민지 트리플 보기로 3위


한겨레

이정민이 17일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좋아하고 있다. KLPGA 제공


이정민(29·한화큐셀)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5년 7개월 만에 우승했다.

이정민은 17일 전북 익산시 익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10개를 뽑아내는 맹타로 정상(최종합계 51점)에 올랐다. 우승상금 1억8천만원.

이 대회는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사상 처음으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치러졌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 -3점식으로 순위를 매기는 방식이다. 공격적 플레이에 유리한 셈이다.

이정민은 이날 선두 박민지(23)에 8점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섰다. 하지만 버디 10개에 보기 1개로 19점을 추가해 합계 51점으로 트로피를 차지했다. 2016년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통산 8승을 달성한 이후 긴 침묵에서 부활했다.

이정민은 특히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7개를 몰아쳤고, 마지막 3개 홀 연속 버디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이정민은 10번 홀(파5) 버디에 이어 12∼14번 홀 연속 버디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고, 16번 홀(파3)과 17번 홀(파5) 버디로 1점 차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18번 홀(파4) 3m 버디 퍼트로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먼저 경기를 끝낸 이정민은 우승이 확정된 뒤 동료 선수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정민은 경기 뒤 “지난 5년간 상처도 있고 두려움이 생기면서 소극적으로 경기해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앞으로 두려움을 이겨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퍼팅 등에서 새로운 방법을 계속 시도해왔다. 매일 매일 노력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이날 6개의 버디를 잡으며 16번 홀까지 선두를 달렸던 안나린(25·47점)은 막판 3개 홀에서 버디를 추가하지 못하면서 역전 당했다. 버디 8개로 16점을 보탠 장수연(27)이 박민지와 함께 공동 3위(45점)에 올랐다.

시즌 7승 기대를 모았던 박민지는 6번 홀(파5)에서 더블 보기를 적어내면서 선두 자리를 내줬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