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빈집만 3000만 채…中 '유령 마을' 늘어나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베이징의 헝다 그룹 아파트.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헝다(에버그란데) 사태로 중국 부동산 시장의 부실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중국의 부동산 과잉 공급 사태에 주목하는 내용의 보도가 나와 화제다.

지난 15일(현지시간) CNN 방송은 '유령 도시들: 헝다 위기, 수백만에 달하는 중국 빈집들을 조명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중국의 빈집 실태를 알렸다. CNN은 중국 전역에서 아직 분양되지 않은 아파트가 3천만 채로 추정되며 이는 약 8천만 명 정도가 살 수 있는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독일 인구 전체와 맞먹는 인원이다.

또 CNN은 영국의 독립 거시경제 연구기관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아시아 담당 이코노미스트 마크 윌리엄스의 분석 결과를 인용하며, 중국에서 분양 이후 사람이 살지 않는 빈집 아파트 역시 1억 채에 달하리라고 추정했다. 이는 2억6천만 명이 거주할 수 있는 규모이다.

CNN은 이러한 부동산 과잉 공급이 중국 곳곳에 사람이 거의 살지 않는 '유령 마을'을 만들어냈다고도 전했다. 그러나 중국은 과거 수십 년간 부동산 시장의 성장을 동력으로 삼아 경제 성장을 이뤄낸 만큼, 최근 들어 이러한 경제 구조가 일종의 '시한폭탄'으로도 작용할 수 있다고 CNN은 분석했다.

현재 중국에서 채무가 가장 많은 부동산 개발업체는 바로 헝다다. 헝다의 부채 규모는 3천억 달러(약 355조원)에 달하며, 이는 헝다가 지속 불가능한 성장의 전형으로 자리 잡은 이유로 꼽힌다. 이어 CNN은 최근 수일 사이 중국 내의 부동산 업체들이 연이어 현금 흐름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고도 전했다. 이들 기업은 채권자들에게 채무 상환 기일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하거나, 채무 불이행 가능성 등을 경고하고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CNN은 아직 완공되지 않은 건설 프로젝트도 이러한 부동산 업계의 부실을 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신규 부동산 자산 중 약 90%는 완공되기 전에 매매가 완료되기에, 개발 업체가 위기를 맞는다면 그 여파가 구매자들에게도 그대로 전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국 인민은행 관계자는 이러한 부동산 위기론을 두고 "중국 내 부동산 시장의 토지, 주택 가격과 기대치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부동산 업체들은 대부분 원활하게 운영되고 있으며 재무 지표도 튼튼하다"라며 "부동산 산업 역시 전반적으로 건강하다"라고 언급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