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운 신용카드 쓴 치매 할머니에게 합의금 수백만원 받은 피해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치매 할머니가 주운 신용카드로 밥 먹고, 교통비로 썼다가 형사 입건됐다. 피해자는 할머니 가족으로부터 수백만원의 합의금을 받았다.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습득 사실도 잊은 것 같은데"…85만원 손해에 합의금은 230만원

[더팩트ㅣ구리= 권도세 기자]치매 할머니가 주운 신용카드로 밥 먹고, 교통비로 썼다가 형사 입건됐다. 정작 할머니는 카드를 주운 사실도 기억 못하는데 카드를 분실했던 피해자는 할머니 가족으로부터 수백만원의 합의금을 받았다.

17일 구리경찰서와 치매 할머니 가족 등에 따르면 지난달 말 A씨는 지인으로부터 자신의 어머니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경찰서를 찾은 A씨는 어머니가 주운 신용카드 2개를 교통비나 식비 등으로 여러 차례 사용한 혐의로 형사 입건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지난해 4월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A씨 어머니는 일상생활은 가능했지만 인지 능력은 빠르게 떨어지고 있었다.

습관적으로 땅을 보고 다니며 떨어진 물건을 주워 모으던 어머니가 카드를 주운 뒤 자신의 카드로 알고 사용했을 것으로 가족들은 보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할머니는 남의 카드를 왜 썼냐고 묻자 "일정 금액이 든 포인트 카드인 줄 알았다"고 대답하는 등 횡설수설했다.

경찰은 카드 사용기간이 한 달 이상이고, 횟수도 많아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에 의한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뒤늦게 이런 사실을 알게 된 가족들은 선처를 받기 위해 피해자들을 찾았다. 합의가 필요해 돈을 마련해 피해자들에게 건넸다.

피해자 2명 중 1명은할머니의 사정을 듣고 "얼마나 힘드시냐"며 카드 사용액만 받고 합의했다.

그러나 85만원의 손해를 본 다른 피해자는 경찰 조사받느라 영업까지 못 했다며 수백만원의 합의금을 요구했고, 결국 230만원을 주고 합의서를 받았다.

A씨는 "치매 어르신을 모시는 가정이 많은데 이런 사건도 있을 수 있으니 주의하라는 취지에서 이를 알리고 싶다"며 "치매 어르신은 수사 기관 조사를 받을 때 방어권 행사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고 말했다.

newswork@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