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2의 페락맨' 유골 말레이시아서 발견, 1만년전 사람 뼛조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페락맨 유골.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재호 기자 = 이른바 ‘페락맨’에 이어 지금으로부터 무려 1만 년 전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이 말레이시아에서 또 나와 학계에 관심을 끌고 있다.

말레이시아 국립유산부(JWN)는 태국 국경과 인접한 페를리스주 부킷 끄테리 동굴과 구아 스마동 동굴에서 발견한 유적을 최근 공개했는데 여기에는 말레이시아 5000만년에서 최대 1만년 전으로 추정되는 사람 뼛조각에 포함돼 있다고 베르나마통신 등 17일 전했다.

페를리스주 산악지대에는 여러 동굴이 있다. 이를 두고 관련 학계는 구석기와 신석기 시대부터 공동체가 살았던 것으로 추론하고 있다. 국립유산부는 “작년 7월부터 현지 등반협회와 더 많은 유물을 찾기 위해 탐사를 진행했다”며 부킷 끄테리 동굴에서 나온 사람 두개골 조각 등을 포함한 뼛조각을 공개했다. 이뿐만 아니라 페릴리스주 구아 스마동 동굴에서 발견된 벽화는 공동체가 문자를 쓰기 전인 기원후 5∼10세기 정도에 그린 것으로 보인다는 게 JWN의 설명이다.

1990년에도 말레이시아 페락주 동굴에서 탄소연대 측정 결과 1만∼1만1000년 전의 사람으로 분석되는 유골이 발견돼 ‘페락맨’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페락맨은 동남아에서 발굴된 가장 오래된 유골이자 가장 온전한 형태의 유골로 꼽힌다. 연구결과 페락맨의 키는 157㎝, 나이는 40∼45세 정도 남성으로 추정됐다.

학계는 페락맨에 대해 “오스트랄로-멜라네시안, 네그리토족의 후예로 보인다”며 “최종 이미지에 네그리토족의 특징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밝힌 바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