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이재명, 위기감 느낀 듯…‘편가르기’ 친일 프레임 소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친북굴중혐미반일' 기반한 이재명의 역사전쟁 매우 우려"

아시아투데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송의주 기자songuijo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조재학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7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정치적 필요에 따라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듯한 발언을 거듭하는 후보는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는 ‘역사전쟁’이 아니라, 북핵과 미래의 도전 앞에서 어떻게 국가의 생존과 국민의 생명을 지켜낼 수 있는지 ‘미래 전쟁’을 펼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이 지사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극심한 위기감을 느낀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좌빨’(색깔론)과 ‘토왜’(적폐론)는 양대 기득권 진영의 두 절대반지”라며 “아무 데나 ‘친일파’ 또는 ‘빨갱이’ 딱지를 붙이는 ‘외눈박이’ 또는 ‘색안경’ 전략은 몰리는 쪽에서 먼저 내미는 절망의 수단”이라고 꼬집었다. ‘토왜’는 ‘토착왜구’의 줄임말인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그(이재명)의 친일 청산 모델은 북한과 중국”이라면서 “가장 우려스러운 점은 ‘친북굴중혐미반일(親北屈中嫌美反日)’에 기반한 그의 역사전쟁이 현재진행형이자 그가 꿈꾸는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현 정권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때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정상회담의 정치적 목적은 대한민국 대선에 북한을 끌어들여 정권을 재창출하는 것, 회담의 결과를 차기 정부에 승계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남측’의 반일 민족주의와 ‘북측’의 ‘우리 민족끼리’가 의기투합하는 것이야말로 민족 최대의 재앙이 될 것”이라고 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